사용자의 생생한 체험후기

"5분, 이렇게 짧고 간편하면서 이보다 더 효과적인 운동은 없었다!"

My New Right Balance

강채영
2020-04-30
조회수 596

태어나보니, 저는 군대에 있었습니다.

밖에 나가면 보이는 것이라고는 군인들의 씩씩한 걸음이였습니다. '하나! 둘! 셋! 넷!, 핫, 둘~ 세이넷...'

의식을 하든, 안하든 제 눈 앞에 있는 사람들이 이렇게 이동하니, 저에겐 덩달아 조기교육이 이뤄졌던 샘입니다. 가족 식구들 조차 의식하지 못한 채, 당연히 그렇게 걷는 줄 알고 아무도 말해주지 않아왔던 것입니다. 그 결과...


성인이 된 저는 군경찰, 소방, 시청공무원들이 다니는 공공정책대학원에서 다른 학과생들이 멀리서 볼 때, 여군인 줄 알았다고 했습니다. 심지어 교직생활하는 동안- 교장선생님, 동료 선생님들이 '씩씩해서 좋다, 패션쇼하는 것 같다, 어디에 있어도 넌 줄 알겠다.'는 소리를 듣게 된 것입니다. 어느덧 저는 자연스럽게 걷고 싶은 열망이 생겼습니다. 학급 내 슬리퍼도 기능화로 주문하고, 복도에 아무도 없을 때 마다, 조심스레 선 맞춰 걸었습니다. 그러나 급한 행정 업무, 통합학급 내 사건 사고가 빈번히 발생할 때마다 소용이 없었습니다.


인생 숙제였는데, 다시 도전해보고 싶어집니다. 읽어보니, 의료, 사회, 심리분야 등 새로운 접근으로 선체득 후집필의, '바르게 걷는 의미'를 알게되었습니다.

이제, 나만의 올바른 균형을 찾아 바르게 걷고 싶습니다. 

I want to find my right balance. #RightBalance